차는 없고 처음 밟아보는 땅에서 내가 원하는 목적지까지 교통 수단을 이용해서 정확하고 빠르게 도착하는 방법은 뭘까요? 한국은 지하철이나 버스를 탈 때 사용하는 앱이 있어서 언제 지하철이 출발하고 도착하는지 혹은 언제 버스가 오는 지 이런 것들을 손 쉽게 확인할 수 있습니다. 반면에 호주는 그러한 앱이 있긴 하지만 사용하기도 불편하고 복잡합니다. 그 앱이 바로 Translink라는 앱입니다. 참고로 Translink는 호주 교통부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Translink앱에서는 버스와 트램 시간표를 제공해 줍니다. 여기서 출발지 목적지를 선택하면 내가 어떤 버스를 타야하는 지 어떤 트램을 타야하는지 나와 있습니다만 사실 한 눈에 들어오지도 않고 살짝 불편합니다. 아래에서 보여드리겠습니다.



이것은 Translink 홈페이지 입니다. 왼쪽에 보시면 Journey planner라고 있는데 여기서 start에 출발 지점을 End에 도착 지점을 타이핑 하신 후에 Find Journey를 하시면 됩니다. 저는 pacific fair라는 쇼핑 센터에서 hobour town이라는 쇼핑센터까지 간다고 설정을 해보았습니다. 



그러면 자세한 위치를 선택하라고 옵션을 줍니다. 일단 여기서부터 귀찮습니다. 한 번에 위치를 못알아 듣는다는 얘기거든요. 



어디서 타야하는지 몇 시에 내가 출발해야 하는지 언제 도착하는지 그리고 가격은 얼마이며 시간을 얼마나 걸리는지 상세하게 나와 있습니다만 한 눈에 들어오지 않습니다. 물론 트랜스링크 앱을 잘 사용하시는 분들은 이 앱이 편하다고 생각할 수 있겠지만 저는 불편했습니다.


그렇다면 이 대안은 무엇일까요? 바로 구글 맵을 활용하는 것입니다. 


구글 맵으로 똑같은 journey를 설정해 보겠습니다. (참고로 저는 컴퓨터로 구글 맵을 현재 보고있습니다. 구글 맵은 앱으로 다운받으시면 됩니다)



위에가 출발지 입력칸이고 아래가 목적지 입력 칸입니다. 출발지에 pacif까지만 쳐도 자동 완성 목적지가 아래에 뜹니다. 그냥 선택만 하시면 됩니다. 반면 트랜스링크 앱은 정확하게 입력을 안하면 지점을 스스로 인지하지 못합니다. 



마찬가지로 목적지 또한 자동 완성이 됩니다. 



그러면 왼쪽에 목적지까지 갈 수있는 방법이 모두 나옵니다. 그 중에서 가장 내가 편하다고 생각하는 경로를 선택하시면 됩니다.



상세정보를 클릭해 줍시다. 그러면 시간은 얼마나 걸리고 어느 버스를 타야하며 혹은 어느 트램을 타서 어디에서 내려서 환승을 해야하는지 정확하게 나옵니다. 버스나 트램이 오는 시간도 오차가 크게 없습니다. 오차가 커봐야 1-2 분 정도입니다. 거의 정확한 시간에 도착합니다. 이 루트의 경우 브로드 비치 사우스 스테이션에서 트램을 타고 사우스 포트에서 내린 후에 704번 버스를 타면 하버타운까지 갈 수 있습니다.


여러분들도 구글 맵을 잘 활용하셔서 트램, 버스를 보다 정확하게 이용하시면 좋겠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