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의 모든 가정집에는 정수기가 있기 마련이죠. 그런데 자취하시는 분들이라면 아마 정수기가 있는 집이 많지는 않을 것이라 생각합니다. 물론 한국에서는 물통도 쿠팡이나 소셜커머스 사이트에서 구매하면 택배기사님들이 친절히 문 앞까지 가져다 주시지만 멀리 타지에서 생활하고 계시는 분들이라면 보통은 물을 많이 사서 드시는 편입니다. 물통도 뭐 가벼운 것도 아닙니다. 1.5리터짜리 2개만 들어도 양 팔이 저려오기 시작하죠. 저처럼 차도 없고 주변에 마트도 없는 위치에 거주하신다면 그 고통은 배가 됩니다. 처음엔 그냥 수돗물을 먹을까도 생각했지만 영 찝찝해서 마실 수 없었습니다. 고민 끝에 찾은 솔루션은 바로 BRITA(브리타) 정수 물통입니다. 평범한 물통과 겉보기엔 똑같지만 이 물통엔 수돗물을 정수시켜주는 필터가 들어있습니다. 수돗물을 받아도 알아서 걸러주기에 기분도 덜 찝찝하고 물통을 사러 왔다 갔다하는 수고도 덜어주죠.




제가 구매한 브리타 물통입니다. 물론 다른 크기와 디자인의 물통도 많습니다. 



마트에서 거의 10불 정도 세일을 하길래 냉큼 집어왔습니다. 용량은 1.5리터 입니다. 



구매하시면 기본적으로 필터가 하나가 들어있습니다. 필터 하나는 약 2달 정도 사용할 수 있습니다.



기본적으로 이렇게 생겼습니다. 뚜껑이 있고 저기 파란색 부분에 필터가 위치하고 있습니다. 



브리타 물통 사용 방법에 대해 간단히 설명해 드리겠습니다. 



기본적으로 구조는 위 사진과 같습니다. 


1. 일단 제일 먼저 구매하시고 하셔야 할 것이 설명서에 나와있습니다. 일단은 물통을 다 분리하여 하나하나 깨끗하게 닦아 줍시다. 


2. C번 처럼 물통에 물을 넣고 일단 필터만 담가서 공기가 다 빠질 때까지 흔들어 줍시다.


3. D번으로 넘어와 아래와 같이 필터를 중간 통에 넣어줍니다.



4. 그 위로 물을 넣어주시면 됩니다. 그러면 정수된 물이 아래로 떨어지는 것을 보실 수 있는데요. 정수가 된 물을 버리시고 이 과정을 한 번 더 반복해 주세요. (J 번 참조)



5. 필터를 몇 번 걸렀으니 안심하고 물을 드시면 됩니다. 마지막으로 하셔야 할 것이 하나 더 있는데요. 타이머 설정입니다. 

아래 보시면 퍼센티지가 나와 있습니다. 8주 정도가 필터 교체 주기이기 때문에 100 프로면 앞으로 8주 정도 더 사용하실 수 있고 25프로면 약 2주 정도 밖에 안남았다는 소리입니다. 저 게이지가 바닥을 드러낸다면 필터를 교체해 주셔야 합니다. 설정을 하실 때에, start 버튼을 길게 눌러주시면 100프로로 설정이 됩니다. 필터를 갈아 주실 때마다 이 버튼을 눌러 주시면 언제 필터 교체를 해야하는 지 알 수 있습니다.










위 사진은 브리타 필터인데요. 오래 사용할 것이기에 4개 정도 미리 구매를 해뒀습니다. 솔직히 필터 가격이 저렴하진 않습니다. 하나에 무려 10불에 달합니다. 필터 2개 값이면 물통 하나를 더 살 수 있습니다. 배보다 배꼽이 더 큰 경우죠. 그래도 솔직히 마트에 매번 물을 사러가지 않아도 되서 매우 만족하며 사용하고 있습니다. 저처럼 뚜벅이에 물통이 무겁다고 느껴지신다면 강력히 추천드립니다. 그럼 수고하세욥!



+ Recent posts